트럼프 "김정은 짧게 만날 것으로 알아"…김정은 위원장 만나러 DMZ 이동
트럼프 "김정은 짧게 만날 것으로 알아"…김정은 위원장 만나러 DMZ 이동
  • 이호규
  • 승인 2019.06.3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출처: 트럼프 트위터 캡처)
트럼프 미국 대통령(출처: 트럼프 트위터 캡처)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마린원 헬기를 타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DMZ(비무장지대)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비무장지대(DMZ) 회동에 대해 "굉장히 짧게 만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 '1+10' 확대회담 모두 발언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저를 만나고 싶어한다는 말을 들었다. 굉장히 잘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마지막 단계에서 최종적 부분들을 조율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일들에 대해 다들 존중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저희가 한 일은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두 사람만은 우리가 한 일이 대단하다는 것을 알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미국 언론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DMZ 깜짝 회동 가능성에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나 측근도 몰랐을 정도로 즉흥적인 제안이었다는 평가 속에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에 이번 DMZ 만남을 지속적으로 구상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일본에서 한국으로 향하기 전인 29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에게 DMZ 회동을 깜짝 제안했다.

트럼프는 “만남이 이뤄진다면 짧은 악수를 나누는 정도가 될 것”이라며, “우리가 DMZ를 방문하기 때문에 두고 봅시다. 내가 얘기했듯 그(김 위원장)와 악수를 할 수도 있을 겁니다. 우린 잘 지냅니다”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깜짝 회동은 백악관 참모들조차 모를 정도로 즉흥적이었다며, 만남에 대한 생각만 하다가, 트위터를 통해 즉흥 제안 형식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이끌어 내려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깜짝 제안에 대해 북한이 호응한 것으로 양 정상의 세 번째 만남이 성사될지 주목되고 있다.

이같은 제안에 북한도 이례적으로 빠른 긍정적인 답변을 보냈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