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트위터 외교 통했다", 김정은 백악관 초청
트럼프의 "트위터 외교 통했다", 김정은 백악관 초청
  • 이호규
  • 승인 2019.06.30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것에 대해 “역사적 순간”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JSA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김 위원장과 만난 뒤 남측 지역 자유의집으로 이동해 “우리가 만나는게 역사적이다. 굉장히 역사적인 순간을 맞이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SNS로 혹시 만날 수 있으면 만나자고 제가 말씀드렸는데 김 위원장이 여기까지 안 왔으면 내가 민망했을 것”이라며 “이렇게 직접 만나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대통령이 되기 전을 생각해보면 한반도는 아주 위험한 상황이었다. 한국, 미국 모두에게 위험한 상황이었다”면서 “우리는 굉장히 좋은 관계를 만들어왔다. 우리가 이후 만든 관계는 많은 사람들에게 크나큰 의미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 되었다"며 군사분계선 넘은 것을 두고 "좋지 않은 과거를 청산하고 좋은 만남을 개척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남다른 용단"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대해 "무한한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지금까지 아주 긍정적인 진전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동이 끝난 뒤 "2~3주 내 북미 실무회담이 진행될 것"이며 "김 위원장에게 희망한다면 언제든지 백악관을 방문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초청 사실을 공식화했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