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 순간 만든 트럼프 "북한 땅 밟아 위대한 영광"…전용기서 '트윗'
역사적 순간 만든 트럼프 "북한 땅 밟아 위대한 영광"…전용기서 '트윗'
  • 이호규
  • 승인 2019.06.30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 뉴스1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한국을 떠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깜짝 만남'을 성사하고 미국 대통령으로는 역사상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은 것에 대해 '위대한 영광(great honor)'이라고 자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1박2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미국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멋진 만남을 마치고 한국을 떠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북한 땅에 섰던 것은 모두에게 중요한 순간이며, 위대한 영광이다"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역사적인 3자 회동을 했다.

먼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이날 오후 3시46분 께 이루어졌다. 두 정상은 판문점 JSA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T2)과 군정위 소회의실(T3) 건물 사이 군사분계선 앞에서 만났다.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땅을 밟은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라며 “이같은 행동 자체가 과거를 청산하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남다른 용단의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1년 2개월여 만에 다시 남쪽 땅을 밟았다.

김 위원장은 남측 지역으로 넘어와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자"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걸었고 자유의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인사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해 9월 18~20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