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환자 증가, MRI 안 찍어도 치매보험금 받는다
치매환자 증가, MRI 안 찍어도 치매보험금 받는다
  • 함형광
  • 승인 2019.07.0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 환자
치매 환자

[뷰티헬스신문 함형광 기자]

치매는 정상적으로 생활해오던 사람이 후천적으로 다양한 원인에 의해 기억, 언어, 판단력 등의 인지기능이 떨어져 일상생활에 상당한 지장이 나타나는 병이다.

치매는 다양한 증상을 보일 수 있지 만 크게 시간, 계절 등을 구분하지 못하거나 언어장애, 자동차 운전을 못하게 되거나, 길을 잃거나 가스레인지 사용법을 잊어버리는 등의 형태로도 나타난다. 망상이나 환각, 우울증 및 성격변화 등의 정신행동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정부는 치매환자가 최근 급속도로 증가함에 따라 앞으로 전산화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법(MRI) 등을 통해 치매 판정을 받지 못한 치매보험 가입자도 보험금을 받게 약관을 손질했다.

지금까지 일부 보험사는 CT·MRI와 같은 뇌 영상 촬영에서 치매 소견이 확인되지 않으면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치매보험 약관에 담긴 '치매 진단 기준'을 구체적으로 적시해 소비자 피해를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새로운 기준은 기존 치매보험 가입자에게도 적용된다.

강한구 금감원 보험감리국장은 "현행 약관상 보험금 지급 조건이 소비자 인식이나 의학적 기준과 차이가 있어 향후 보험금 분쟁 요인이 될 수 있다"며 "이 같은 분쟁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1분기 기준 치매보험 계약 건수는 377만건으로, 가입자가 갈수록 급증하고 있다. 올해 1분기 신계약 건수가 87만7000건으로 이미 지난해 한 해(60만1000건) 동안의 가입 건수를 추월했다.

개선된 보험 상품은 오는 10월부터 가입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금감원은 신경과 또는 정신건강의학과 등 치매전문의의 진단만으로도 치매 보험금을 지급하도록 치매보험 판매 보험사들에게 권고하기로 했다. 뇌영상 검사에서 치매 소견이 확인되지 않더라도 전문의의 종합적인 검사에서 치매로 판단된다면 치매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

보험사는 보험사기 등 도덕적해이를 예방하기 위해 보험금 지급 심사시 전문의가 실시한 검사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할 수 있다.

함형광 기자 h2g0614@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