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텍사스 월마트서 여성이 ‘아이스크림을 핥고 다시 냉장고로’… 美 사회 '경악'
美 텍사스 월마트서 여성이 ‘아이스크림을 핥고 다시 냉장고로’… 美 사회 '경악'
  • 이호규
  • 승인 2019.07.05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월마트서 ‘아이스크림을 핥고 다시 냉장고로’(출처: 트위터 캡쳐)
美월마트서 ‘아이스크림을 핥고 다시 냉장고로’(출처: 트위터 캡쳐)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마트에서 판매 중인 아이스크림을 여성 고객이 핥고 다시 냉장고로 집어넣는 영상이 공개돼 미국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4일(현지시간) 미 CNN 등 외신들은 텍사스주 러프킨 월마트의 아이스크림 진열대에서 젊은 여성이 아이스크림 뚜껑을 열고 표면을 핥은 뒤 다시 진열대로 집어넣는 모습을 공개하며 미국 사회가 큰 충격에 휩싸였다고 보도했다.
 
9초 분량의 영상을 확인해보면, 한 여성이 ‘블루 벨’이라는 통 아이스크림 뚜껑을 열어 표면을 핥고 있으며, 촬영하는 지인이 “핥아봐! 핥아봐!”라며 행동을 부추기는 목소리가 나온다.

그후 “다시 집어넣어! 집어넣어!”하는 목소리가 공개됐으며, 이 여성은 핥아 먹은 아이스크림의 뚜껑을 닫고 냉장고에 다시 넣었다.

해당 영상이 파문을 일으키자 아이스크림의 제조사 블루벨은 성명을 통해 “CCTV를 통해 문제의 마트를 찾아내 냉장고에서 해당 제품을 모두 회수했다”고 밝혔다.
 
아이스크림회사 블루벨은 경찰에 이 사건을 신고했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영상 속 여성의 신원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블루벨은 “자사 직원이 비디오가 촬영된 장소를 알아냈고, 해당 냉장고를 검사했다”며 “CCTV 영상에 근거해 여성이 건드린 아이스크림을 찾아냈다”고 말했다.
 
이는 2급 중범죄에 해당하며, 혐의가 인정되면 최소 2년에서 최대 20년에 달하는 징역형이나 1만 달러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된다고 텍사스 경찰은 밝혔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