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폭력피해 여성 만난 진선미 장관, "피해여성 회복 최선 다하겠다"
베트남 폭력피해 여성 만난 진선미 장관, "피해여성 회복 최선 다하겠다"
  • 이원영
  • 승인 2019.07.08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이주 여성을 무차별 폭행한 동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된지 하루만에 남편이 체포됐다(출처: 뉴스1)

[뷰티헬스신문 이원영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최근 전남 영암에서 발생한 이주여성 가족폭력 사건 여성을 만나 위로한 뒤 긴급지원팀 구성 및 실태파악을 지시했다.

진선미 장관은 8일 오후 피해 여성이 치료받고 있는 전남 목포의 한 병원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직접 청취했다.

또한 전남이주여성인권센터 등 관계기관 담당자에게 체계적인 지원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 여성 폭력 사건 가해자인 남편 36살 김 모 씨는 특수상해 및 아동학대 등 혐의로 이날 구속됐다.

김 씨는 지난 4일 저녁 9시쯤 3시간 동안 자택에서 베트남 출신 아내를 주먹과 발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 현장에는 두 살배기 아들이 있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아내를 폭행해 아동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도 적용됐다.

 

8일 오전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베트남 국적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남편 A씨(36)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출처: 뉴스1)

이와 관련, 여가부는 전국 32개 보호시설 입소자를 대상으로 폭력 피해실태, 발생요인, 발생유형 등을 조사하고, 이주여성에 대한 폭력 방지 대책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진선미 장관은 "베트남 현지 가족들이 더 이상 걱정하지 않도록 피해 여성의 치료와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언론도 피해자와 아동의 신원이 노출되거나 2차 피해 우려가 있으니, 과도한 취재를 지양해 줄 것을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원영 기자 wyl20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