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공단, 질병관리본부, 국립암센터 통합 빅데이터 시스템 개통
건강보험공단, 질병관리본부, 국립암센터 통합 빅데이터 시스템 개통
  • 함형광
  • 승인 2019.09.1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 흐름(출처: 보건복지부)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 흐름(출처: 보건복지부)

[뷰티헬스신문 함형광 기자]

보건의료 분야 빅데이터를 정책 연구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정보시스템이 개통됐다.

보건당국은 전 국민 대상의 의료보험 체계를 갖추고 의료기관을 이용한 데이터가 모두 수집될 수 있도록 건강보험공단과 심사평가원, 질병관리본부, 국립암센터 등이 통합해 의료 빅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신장이식수술 기록은 질병관리본부에 있고 개인별 합병증 기록은 건강보험공단에 있는데, 이 두 가지 정보를 연계하면 '신장이식수술 이후 합병증을 어떻게 예방 관리할 수 있는지' 연구할 수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4차 산업 혁명 시대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일일 뿐 아니라 보건의료 주무부처로서 국민건강 증진을 위해 반드시 추진해야 할 일이라 생각하고 그동안 각고의 노력을 해왔다"고 밝혔다.

또한 개인정보를 알아볼 수 없도록 기술적 비 식별 조치가 진행되고, 연구자도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폐쇄 공간에서만 열람할 수 있다.

빅데이터 제공은 공공 목적으로 제한되며 상업적 목적으로는 이용할 수 없다.

의료 빅데이터플랫폼은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방안 제안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신청 ▲보건의료 빅데이터 현황 확인 ▲공공기관 간 데이터 연계·교류 ▲개인정보 비식별조치 등이 핵심이다.

지난해 7월 학계·연구계·의료계·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심의위원회(위원장 복지부 차관)'는 심층 토론을 거쳐 지난해 11월 시범사업계획을 확정한 바 있다.

플랫폼에선 국민 누구나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 주제 등을 제안할 수 있고 보건의료분야 연구자들은 연구에 필요한 데이터를 신청할 수 있다.

관건은 개인정보 보호다. 현행 개인정보 보호법상 미리 동의를 받지 않은 개인의 의료 정보를 그대로 연구 등에 활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함형광 기자 h2g0614@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