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무기염산 사용한 김양식장 193건 적발, 암유발, 호흡기질환 부작용
불법 무기염산 사용한 김양식장 193건 적발, 암유발, 호흡기질환 부작용
  • 뷰티헬스신문
  • 승인 2019.09.2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금주 무소속 의원(출처: 뉴스1)

[뷰티헬스신문 뉴스팀]

최근 김양식장에 불법으로 무기염산을 사용하다 적발되는 일이 급증해 정부의 지속적인 점검과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손금주 의원(나주·화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총 215건의 김양식장 무기염산 사용이 적발됐다.

김양식장 무기염산 사용은 특히 2018년 어기(2018년 10월부터 2019년 4월)에만 94건이 적발돼 2016년 대비 4.7배에 달할 정도로 급증했고, 최근 5년 간 전체 적발의 44%에 달할 정도로 크게 늘었다.

지역별로는 양식장이 가장 많이 분포하고 있는 전남이 193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가 7건, 부산·충남이 5건으로 뒤를 이었다. 무기염산은 물에 분해되지 않는 특성이 있고, 인체에 유입이 되면 배출이 되지 않고 축적된다.

호흡기질환과 각종 암유발, 피부질환, 호르몬계 이상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사용이 법적으로 금지돼 있으며 '수산자원관리법' 제25조에 의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도록 돼 있다.

손 의원은 "무기염산은 김양식 과정에서 발생하는 잡태제거, 갯병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어서 불법인 것을 알면서도 음성적으로 사용이 계속되고 있다"며 "먹는 음식에 유해한 첨가물이 들어가는 것은 철저히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