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알고도 후속조치 안했다
복지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알고도 후속조치 안했다
  • 함형광
  • 승인 2019.10.04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알고도 방치(출처: gettyimagesBank)
복지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알고도 방치(출처: gettyimagesBank)

[뷰티헬스신문 함형광 기자]

보건복지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조사하고서도 이를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015년 공주대학교에 의뢰한 '새로운 형태의 전자담배의 액체상 중 유해물질 분석법 개발 및 실태조사'를 통해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각종 유해물질이 새롭게 발견된 사실을 확인했다.

당시 연구용역은 액상 교체형 전자담배 21종과 액상 일체형 전자담배 7종, 가향제 283종을 대상으로 유해성 검사를 진행한 것으로, 그 결과 기존에 발견되지 않았던 벤츠알데하이드 등 21종의 카르보닐화합물과 에탄올과 메탄올 등 휘발성유기화합물 13종이 새롭게 확인됐다.

김 의원은“정부가 유해성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아무런 후속 연구와 대처가 없었다"며, “정부가 손을 놓고 있는 동안 전자담배 회사들은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며 세를 불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또 김 의원은 “미국 CDC(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는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 의심환자가 800명이 넘자 해당 회사의 대표가 사퇴했으며 중국에서는 이틀 만에 업체 자체적으로 판매를 중단했다”며 “그런데 국내에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만을 고수하는 것은 우리나라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보건복지부는 해당 연구 이후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후속 연구를 중단했다. 실제 성분 실험을 담당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지난해 액상형 전자담배 배출물 시험 시 7개의 성분을 새롭게 추가했을 뿐 더 이상의 연구는 진행되지 않았다.

한편, 미국 정부는 최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으로 중증 폐 질환과 사망 사례가 알려지자,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미국 내 주요 지자체 가운데 뉴욕, 워싱턴, 매사추세츠주, LA카운티가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했다.

함형광 기자 h2g0614@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