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재입원 "6살때 우안 실명, 두개골 골절" 추가조사 연기
정경심 재입원 "6살때 우안 실명, 두개골 골절" 추가조사 연기
  • 이호규
  • 승인 2019.10.04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심 교수는 3일 검찰 조사를 받은 뒤 4일 병원에 재입원한 상태다(출처: 정경심 SNS)
정경심 교수는 3일 검찰 조사를 받은 뒤 4일 병원에 재입원한 상태다(출처: 정경심 SNS)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조국(54)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 변호인단이 정 교수의 특혜조사 논란에 대해 4일 정 교수의 건강 상태가 양호하지 못하다며 현재로서 추가조사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교수는 3일 검찰 조사를 받은 뒤 4일 병원에 재입원한 상태다.

정 교수 변호인단은 "정 교수가 2004년 유학 시절 흉기를 소지한 강도로부터 도망치다 건물에서 탈출하며 두개골 골절상을 당해 아직 심각한 두통과 어지럼증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며 "6살 때는 사고로 우안도 실명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이유로 검찰 조사시 검사님과 눈을 마주치기도 힘들고 심각한 어지러움증과 구토증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런 문제로 변호인과 장시간 대화를 나누기도 어려운 상황"이라 밝혔다.

검찰도 정 교수의 이런 건강 상태를 확인한 뒤 변호인단과 3일 비공개 소환 방식을 택해 정 교수를 조사했다고 변호인단은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하지만 "정 교수가 검찰 측에 진단서를 낸 바는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검찰이 웅동학원 채용비리 의혹 등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권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씨는 학교법인 웅동학원의 사무국장을 지내며 교사 지원자 부모 2명으로부터 채용 대가로 2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또 웅동학원으로부터 허위 공사를 근거로 공사대금 채권을 확보하고 학교를 상대로 위장 소송을 벌여 100억원대 채권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조씨의 구속 여부가 결정되면 검찰은 2006년 당시 웅동학원 이사였던 조 장관의 관여 여부도 조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