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9/24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23,341

한국 퇴원자 20,832

전일 코로나 확진자 125

세계 확진자 31,493,862

세계 사망자 969,188

박능후 "교회 집단감염 재발 우려···단체식사 피해라“
박능후 "교회 집단감염 재발 우려···단체식사 피해라“
  • 이호규
  • 승인 2020.08.09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감염 발생한 교회 두 곳, 예배 후 마스크 벗고 단체식사
-박능후, 방역수칙 자율적으로 준수해달라 권고
지난 3월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에서 목사 부부, 신자 등 총 4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출처: 경기도)
지난 3월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에서 목사 부부, 신자 등 총 4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출처: 경기도)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9일 일부 수도권 교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과 관련 “대다수의 교회가 자율적으로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고 있지만, 교회에서 과거와 같은 유형의 집단감염이 또다시 발생해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회의에서 “그간 안정세를 보였던 코로나19 국내발생 확진자 수가 보름여 만에 다시 30명대로 증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교회 두 곳에서는 예배 후 단체식사를 하면서 마스크를 벗고 대화했고, 다른 한 곳은 지하 1층에 위치해 창문이나 환기시설이 없어 감염에 취약한 환경이었다”며 “종교행사 중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단체식사는 피하는 등 방역수칙을 자율적으로 준수해달라”고 권고했다.

박 1차장은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경제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와 같은 사회적인 위기가 찾아오면 국민의 정신건강도 나빠지기 쉽다”며 “이번 코로나19 상황에서는 사회적 고립감과 감염 불안감이 더해져 국민의 심신이 많이 지쳐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불안과 우울 극복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심리상담 핫라인을 운영하고, 소상공인과 경제적 취약계층, 어르신과 학생, 확진자 및 가족 등 대상별 특성을 고려한 심리지원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호우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피해 발생에 신속히 대처해달라"면서 "이번 비는 며칠 동안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도 기상특보에 귀 기울이고, 외출자제 등 안전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