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9/24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23,341

한국 퇴원자 20,832

전일 코로나 확진자 125

세계 확진자 31,493,862

세계 사망자 969,188

감염학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역부족”···박능후 “이번주 막지 못하면 3단계 불가피”
감염학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역부족”···박능후 “이번주 막지 못하면 3단계 불가피”
  • 이호규
  • 승인 2020.08.24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학술단체 10곳, 3단계 격상 불가피 목소리 높여
-정부, 수도권에 3단계 격상 적극 검토 중
23일부터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 조정된 가운데 서울 한양대병원에서 시민들이 진료를 보고 있다(출처: 오성주 기자)
23일부터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 조정된 가운데 서울 한양대병원에서 시민들이 진료를 보고 있다(출처: 오성주 기자)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대한감염학회 등 감염병 전문학술단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전국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이 불가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한감염학회, 대한감염관리간호사회 등 감염병 관련 전문학술단체 10곳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급증에 따른 전문학술단체 성명서’를 24일 발표했다.

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이번 유행은 쉽게 잡히지 않고 다른 규모의 피해를 남길 가능성이 높다”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는 현재 상황에 대응하기 역부족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번 성명에는 대한감염학회, 대한감염관리간호사회,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 대한소아감염학회, 대한응급의학회,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대한임상미생물학회, 대한중환자의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 한국역학회가 참여했다.

이들 단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은 불가피하다”라며 “23일부터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 조정됐지만 이런 수준의 조치로는 현재 유행 상황에 대응하기에 역부족”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23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전국적으로 시행했다. 2단계는 실내 50명, 실외 100명 이상이 대면하는 모든 집합과 모임이 금지되며 고위험시설 12곳은 운영이 중단된다.

정부는 수도권에 3단계 격상도 적극 검토 중이다. 3단계는 필수적인 사회‧경제 활동 외 모든 활동을 금지한다는 원칙 아래 10인 이상 집회‧모임이 금지되며 고위험시설 운영이 중단되고 그 외 시설은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한편, 이날 유은혜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될 수 있다며 교육청과 자치단체에 협조를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학교가 대체로 방학 시기였는데도 8월 11일 이후 현재까지 학생과 교직원의 확산세가 매우 빠른 상황”이라며 “방학 기간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개학을 하는 이번 주가 우리 학교에서는 가장 중요한 한 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언제라도 나올 수 있는 상황임을 전제하고 교육청과 함께 미리미리 필요한 준비를 하겠다는 말씀도 드린다”고 덧붙였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사태와 관련 “수도권 감염 확산을 이번 주 내에 막지 못하면 3단계 거리두기 격상도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그래픽=김수정 기자 kyo4848@naver.com)
(그래픽=김수정 기자 kyo48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