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9/24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23,341

한국 퇴원자 20,832

전일 코로나 확진자 125

세계 확진자 31,493,862

세계 사망자 969,188

코로나19 신규 확진 371명···정부, 2단계 거리두기 한 주 더 연장
코로나19 신규 확진 371명···정부, 2단계 거리두기 한 주 더 연장
  • 이호규
  • 승인 2020.08.2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단계에서 1주일 더 상황 주시
-음식점과 카페 등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등 기존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8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71명 늘었다. 서울 한양대병원(출처: 오성주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8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71명 늘었다. 서울 한양대병원(출처: 오성주 기자)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8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71명 늘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441명과 비교하면 줄어들었지만, 수도권발 n차 감염의 여파로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전국적 대유행이 임박했다는 위기감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1주일 더 연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갑작스런 3단계 조치가 경제에 큰 충격을 준다는 점을 감안해 2단계에서 1주일 더 상황을 주시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정부는 사람들이 자주 찾는 장소인 음식점과 카페 등의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등 기존 2단계를 더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7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359명은 국내 발생, 12명은 국외 유입된 사례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신규 확진자가 284명으로 여전히 다수를 차지했다. 지난 19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가 시행된 뒤 9일째인 이날까지도 세 자릿수 확진자가 나왔다.

수도권의 경우 누적 확진자가 7200명으로, 국내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처음으로 대구를 넘어섰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전날 정오 기준으로 서울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 모두 합쳐 959명이 확진됐다.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등지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의 경우 전국 13개 시도에 걸쳐 감염자가 나오면서 현재까지 총 273명이 확진됐다. 집회 참가자가 예배에 참석한 광주 성림침례교회에서는 지금까지 총 3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 서울 구로구 아파트 관련 28명, 은평구 미용실 9명, 경기 안양·군포 지인 모임 17명, 광주 동광주탁구클럽 12명, 강원 원주 실내 체육시설 관련 64명 등 일상 곳곳에서 감염 전파가 잇따르는 상황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주말에 종료되는 수도권의 2단계 거리두기를 한 주 더 연장하되 보다 강력한 방역조치를 추가하고자 한다”며 “음식점, 카페 등 우리가 일상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업소의 영업방식과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그래픽=김수정 기자 kyo4848@naver.com)
(그래픽=김수정 기자 kyo48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