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9/24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23,341

한국 퇴원자 20,832

전일 코로나 확진자 125

세계 확진자 31,493,862

세계 사망자 969,188

화상 재활에 ‘웨어러블 로봇’ 도입하니… 통증 줄고 보행기능 향상
화상 재활에 ‘웨어러블 로봇’ 도입하니… 통증 줄고 보행기능 향상
  • 함형광
  • 승인 2020.09.08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적용 결과 환자 통증 40% 줄고 보행거리 53% 늘어
화상으로 인해 걷기 어려워진 환자가 재활치료 시 '로봇'을 이용하면 보행 기능이 향상되고 통증이 줄어든다는 임상 연구 결과가 나왔다(출처: 한림대한강성심병원)
화상으로 인해 걷기 어려워진 환자가 재활치료 시 '로봇'을 이용하면 보행 기능이 향상되고 통증이 줄어든다는 임상 연구 결과가 나왔다(출처: 한림대한강성심병원)

[뷰티헬스신문 함형광 기자] 

화상으로 인해 걷기 어려워진 환자가 재활치료 시 로봇을 이용하면 보행 기능이 향상되고 통증이 줄어든다는 임상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림대한강성심병원 재활의학과 서정훈·조윤수·주소영 교수팀은 하반신 화상을 당해 보행이 어려운 환자 12명을 대상으로 2018년 1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웨어러블 보행보조 로봇 ‘슈바(SUBAR)’를 적용해 재활훈련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슈바는 다리를 받쳐주는 로봇 외골격과 보행을 돕는 운전 장치로 구성돼 있다. 환자가 외골격을 양쪽 다리에 착용하고 로봇의 힘을 빌려 걷는 방식이다. 당초 뇌졸중이나 파킨슨병, 척수손상 등에 의한 하반신 마비 환자의 재활을 돕기 위해 개발됐지만 한강성심병원이 국내 최초로 화상 환자의 재활치료에 도입했다.

연구 결과 환자가 느끼는 통증 지수(NRS)는 로봇 재활 전 6.9점 정도에서 재활 후 4.1점 정도로 39.7%가량 감소했다. NRS는 통증이 없는 상태를 0점, 상상할 수 없는 극심한 통증을 10점으로 표시한다.

보행 능력도 주변인 도움이 있어야만 겨우 균형을 잡을 수 있던 수준에서 혼자서 움직일 수 있는 정도로 좋아졌다. 환자가 6분간 걸을 수 있는 거리도 약 182m에서 279m로 53% 정도 증가했다. 6분 보행 검사는 자신의 속도로 6분간 걸을 수 있는 최장 거리를 측정하는 것으로 운동 능력을 평가하는 척도다. 근골격계 및 심혈관계 부작용은 없었다.

연구팀은 로봇 재활치료는 부족한 하지 기능을 로봇으로 보완할 수 있어 정상 보행 패턴을 효율적으로 익힐 수 있다며 환자마다 다른 근력, 무릎 높이, 운동 강도 등을 맞춤형으로 프로그래밍해 적용할 수 있어 이상적인 훈련이 가능하다. 로봇 재활은 관절 가동 범위와 보행 기능을 안정적이고 효과적으로 향상시킨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금까지의 임상결과를 바탕으로 로봇 재활을 받은 화상 환자와 일반적인 재활만 받은 환자의 치료 효과를 비교·분석한 결과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로봇 치료의 피부 안정성을 검증하는 연구도 진행 중이다.

주소영 교수는 “화상 환자는 피부 손상이 심해 외부 자극에 민감하다. 이런 상황에서 웨어러블 로봇을 착용하면 착용 부위 피부가 벗겨지거나 손상돼 안정성이 떨어질 수 있다”면서 “로봇 착용이 흉터와 피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추가 연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컴퓨터의학 학술지(Computer methods in biomechanics and biomedical engineering) 최신호에 실렸다.

함형광 기자 h2g0614@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