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9/25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23,455

한국 퇴원자 20,978

전일 코로나 확진자 114

세계 확진자 31,756,485

세계 사망자 974,709

[헬로우 닥터] 불규칙한 생리 기간, 만성 골반통···자궁근종 의심해라
[헬로우 닥터] 불규칙한 생리 기간, 만성 골반통···자궁근종 의심해라
  • 오성주
  • 승인 2020.09.1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리기간 아닌데 허리통증, 골반통증이면 자궁근종 의심
-자궁근종, 점막하근종, 자궁근층내근종, 장막하근종으로 나눠
생리 기간이 아님에도 질 부위에서 출혈이 발생하는 부정출혈이 계속되면 산부인과를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생리 기간이 아님에도 질 부위에서 출혈이 발생하는 부정출혈이 계속되면 산부인과를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뷰티헬스신문 오성주 기자]

생리 기간이 아님에도 질 부위에서 출혈이 발생하는 부정출혈이 계속되면 빠른 시일 내 산부인과를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가임기 여성이라면 살면서 한번쯤 겪어볼 수 있는 흔한 증상 중 하나이지만, 반복적인 부정출혈은 '자궁근종'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

여성성의 상징인 자궁과 난소는 호르몬 변화에 따라 약 한 달 주기로 역동적인 변화를 겪게 된다. 자궁과 난소는 반복적인 손상 후 치유 과정을 겪으며 여러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증가하게 된다. 임신, 출산은 자궁, 난소에 휴식 기간을 주게 되어 자궁내막암과 상피성 난소암의 발병률을 낮춰준다.

자궁근종은 자궁을 이루고 있는 근육에 생기는 ‘양성 종양’이다. 30~40대 가임기 여성에게서 많이 발병한다. 35세 이상의 여성 가운데 20% 정도가 자궁근종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자궁근종 환자는 지난해 42만여명으로, 최근 5년간 40.3% 증가했다. 여성 호르몬의 작용 이상 등이 자궁근종 발생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자궁근종 증상은 심한 생리통, 생리 과다, 불규칙한 생리 기간, 만성 골반통, 질출혈 등이다. 환자의 절반 정도에서는 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생리통은 증상이 생기기 시작하면 폐경될 때까지 점점 심해져 진통제를 먹어도 통증이 호전되지 않아 응급실에 가는 사람도 적지 않다. 또한 생리량이 너무 많으면 빈혈이 생기고 쇼크가 오기도 한다. 따라서 일상생활하기 불편할 정도로 아프거나, 빈혈이라면 수술을 권한다.

▲젊은 여성, 자궁근종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자궁근종의 위험인자는 연령 증가(40대가 20대보다는 5배 정도 많이 발생), 호르몬 노출 증가(초경이 빠를수록 많이 발생), 가족력, 체중 증가(10kg 증가 시 21% 더 발생), 붉은 살코기와 햄 섭취가 많을 때, 주당 2시간 이하로 운동량이 적을 때, 출산횟수가 적어 월경횟수가 많아질 때(월경 후 자궁내막 재생과정에서 성장호르몬이 증가하여 발생 증가) 등이다.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이선주 교수는 “최근 우리나라 20~30대 여성들은 과거와 달리 산부인과 방문을 꺼리는 경향이 많이 줄었다”라며 “그러나 영양 향상으로 인한 조기성숙, 서구적 식생활, 운동량 감소, 비만인구 증가, 결혼 및 출산기피, 이로 인한 월경횟수 증가 등이 복합적으로 젊은 여성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고 전했다.

▲임신 경험 없는 여성, 자궁근종 앓게 되면 임신 어려운가

자궁근종은 생기는 위치에 따라 점막하근종, 자궁근층내근종, 장막하근종으로 나눌 수 있다. 점막하근종은 수정란이 착상하여 자라는 자궁내막에 가까워 임신율을 떨어뜨리므로 제거하면 임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이선주 교수는 “장막하근종은 자궁내막에서 멀어 임신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라며 “자궁근층내근종은 그 중간쯤 된다. 임신에 미치는 영향은 환자 개개인에 대해 판정할 수밖에 없고 이 또한 절대적인 기준은 없다. 일반적으로 불임의 경우 자궁근종이 그 원인인 경우는 10% 정도로 판단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자궁근종 체크리스트 11

-생리를 조금씩 오래한다.

-생리양이 많고 덩어리가 많이 나온다.

-손톱, 발톱이 얇아지고 잘 부러진다.

-생리기간이 아닌데 허리통증, 골반통증을 느낀다.

-아랫배가 나오고 가스가 찬다.

-쉽게 숨이 찬다.

-평소보다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다.

-어깨통증이 잦고 몸이 자주 쑤신다.

-피로를 잘 느끼고 쉽게 짜증이 난다.

-성교 시 생식기에 통증이 있다.

-하복부에 딱딱한 혹이 만져진다

이 중 3가지 이상 해당된다면 자궁근종을 의심해볼 수 있으며, 산부인과 진료가 필요하다.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이선주 교수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이선주 교수

오성주 기자 ojm10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