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10/25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25,836

한국 퇴원자 23,869

전일 코로나 확진자 61

세계 확진자 42,123,091

세계 사망자 1,143,036

렘데시비르, 국내 3상서 심박수 감소 부작용 발견
렘데시비르, 국내 3상서 심박수 감소 부작용 발견
  • 김경은
  • 승인 2020.09.2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렘데시비르(출처: KBS뉴스 캡처)
렘데시비르(출처: KBS뉴스 캡처)

[뷰티헬스신문 김경은 기자]

코로나19 치료제로 알려진 렘데시비르가 국내 3상 임상시험 과정에서 부작용 사례가 보고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4월 코로나 치료제로 쓰이는 렘데시비르의 국내 3상 임상시험 중 발생한 부작용을 인지했지만 7월 24일 치료제 사용을 허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서울의료원에서 3월 27일부터 6월 25일까지 실시한 렘데시비르 임상3상에서 발생한 ‘심박수 감소’의 부작용 1건을 지난 4월 보고받았다.

식약처는 그동안 허가 이전에는 ‘특례수입’ 제도를 통해 렘데시비르를 국내에 공급해왔다. 특례수입이란 품목 허가 없이도 긴급히 도입해 치료에 사용하기 위한 제도다.

식약처는 지난 7월 렘데시비르 사용을 허가하면서 “지난 6월부터 우선적으로 국내 환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특례수입 승인을 통해 공급했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안정적인 물량 확보를 위해 품목허가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국내 274명의 환자에게 렘데시비르가 투약됐고, 이 중 16명이 사망했다.

강 의원은 “국내에서 임상과정상 부작용이 발생했다면 코로나로 전 국민이 엄중한 위기에 놓여 있는 현실을 감안해 그 사실을 투명하게 공개했어야 한다”며 “코로나 중증환자 중 고령자가 심혈관 기저질환이 있을 경우 이상반응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추가적인 연구와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경은 기자 sisid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