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10/28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26,146

한국 퇴원자 24,073

전일 코로나 확진자 103

세계 확진자 43,457,921

세계 사망자 1,158,935

트럼프 美 대통령 부부, 코로나19 확진 판정···건강 이상 없다
트럼프 美 대통령 부부, 코로나19 확진 판정···건강 이상 없다
  • 김경은
  • 승인 2020.10.0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출처: 트럼프 대통령 공식 홈페이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출처: 트럼프 대통령 공식 홈페이지)

[뷰티헬스신문 김경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밤 나와 멜라니아 트럼프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우리는 즉시 자가격리와 치료 절차에 들어간다. 우리는 함께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최측근인 호프 힉스 백악관 보좌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다.

멜라니아 여사도 “남편과 나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백악관에서 격리 중이다”라며 “공적인 약속을 모두 연기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출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출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이날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주치의인 숀 콘리 박사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격리 중에도 잘 지내고 있으며 건강에 이상이 없다"며 "차질 없이 업무를 계속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힉스 고문은 트럼프 외에도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보좌관, 제이슨 밀러 홍보보좌관 등과도 접촉해 추가로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측 인사들은 대선 TV토론에서 규정을 무시하고 마스크를 착용을 거부해 논란이 일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맏딸·차녀·둘째 며느리 등 가족뿐 아니라 트럼프 지지 방청객 상당수도 마스크를 쓰지 않아 마스크를 착용한 바이든 후보 지지 방청객들과 대비됐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에 따라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할 것이라고 CNN이 전했다.

김경은 기자 sisid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