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10/28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26,146

한국 퇴원자 24,073

전일 코로나 확진자 103

세계 확진자 43,457,921

세계 사망자 1,158,935

이승연 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 중···“건강 많이 회복”
이승연 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 중···“건강 많이 회복”
  • 이호규
  • 승인 2020.10.05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연은 SNS를 통해 갑상선저하증 투병 중이라고 전했다(출처: 이승연 인스타그램)
이승연은 SNS를 통해 갑상선저하증 투병 중이라고 전했다(출처: 이승연 인스타그램)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배우 이승연이 최근 근황을 공개했다.

이승연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투병 중이라고 기사가 나가는데 많이 좋아졌고 좋아지고 있다”라며 “이제 많이 건강해져서 가짜살 붓기들도 많이 빠졌고 지금도 빠지고 있는 중이고 조금 더 좋아지면 다이어트도 들어갈 수 있을것 같다”라며 자신의 건강 상태를 밝혔다.

이어 “옛말에 좋은 게 꼭 좋은 것만은 아니고 나쁜 게 꼭 나쁜거 만은 아니라는 말이 있는데 점점 더 이해가고 공감되는 이야긴 것 같다”라며 “경험한 모든 것들 알뜰한 지혜로 삼아서 어제의 나보다는 조금 더 나은 오늘의 나로 살아야지요”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승연은 지난 5월 SNS를 통해 갑상선저하증 투병 중이라고 전했다.

배우 이승연이 앓고 있는 갑상선 기능 저하증은 체내에서 갑상선 호르몬이 잘 생성되지 않아 대사가 저하된 상태로 주로 피로와 무기력, 체중 증가와 같은 증상을 동반한다.

이에 대해, 수원 조아유외과 김병섭 원장은 “갑상선기능저하증은 갑상선이 망가져서 기능을 못하는 것으로, 망가지는 원인은 대부분 갑상선염증 때문”이라며 “갑상선염증은 염증 종류에 따라서 약으로 호전되는 것이 있지만, 자가항체라는 면역이상으로 생긴 경우는 염증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영구적으로 갑상선상태가 망가지는 경우가 있다. 이렇게 되면 갑상선호르몬제를 복용하여 몸에 필요한 호르몬 수치를 조절하게 된다. 이 때는 정기적인 혈액검사가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정상이 되더라도 약은 1년 이상 꾸준히 복용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몸의 피로감이 지속되고, 목이 답답하고 커지는 것 같다면 병원에 내방하여 정기적으로 갑상선상태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승연은 지난 5월 갑상선 기능 저하증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