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10/25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25,836

한국 퇴원자 23,869

전일 코로나 확진자 61

세계 확진자 42,123,091

세계 사망자 1,143,036

“임신 14주까지 낙태 허용”···내일 입법예고
“임신 14주까지 낙태 허용”···내일 입법예고
  • 함형광
  • 승인 2020.10.0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태죄 전면 폐지 주장한 여성계 반발 예상
정부가 현행대로 낙태죄를 유지하되 임신 초기인 14주까지는 낙태를 허용하는 내용의 법률 개정안을 7일 입법예고 한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현행대로 낙태죄를 유지하되 임신 초기인 14주까지는 낙태를 허용하는 내용의 법률 개정안을 7일 입법예고 한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뷰티헬스신문 함형광 기자] 

정부가 현행대로 낙태죄를 유지하되 임신 초기인 14주까지는 낙태를 허용하는 내용의 법률 개정안을 7일 입법예고 한다.

법무부는 지난해 4월 헌법재판소가 형법상 낙태죄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으로 내리고 법을 개정하라고 한 지 1년 6개월 만에 관련법 개정안을 마련했다.

해당 입법예고안에는 낙태죄를 현행대로 유지하되 임신 14주까지 낙태는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은 헌법재판소가 지난해 4월 임신 초기의 낙태까지 처벌하도록 한 형법상 '낙태죄'가 임산부의 자기 결정권을 과도하게 침해해 위헌이라며 올해 말까지 관련 법 조항을 개정하라는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데 따른 후속 조치이다.

헌재는 당시 태아가 모체를 떠나 독자적으로 생존할 수 있는 시점인 임신 22주 안팎에 이르기 전에는 여성의 자기 결정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다만, 정부가 마련한 개정 법률안에는 임신 초기인 14주까지는 임신 중단을 처벌하지 않고, 임신 중기인 24주까지는 성범죄나 사회·경제적 사유가 있는 경우에만 낙태를 허용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낙태죄 적용 범위를 대폭 축소하되 낙태죄 자체는 유지하기로 결정하면서, 전면 폐지를 주장했던 여성단체들의 논란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함형광 기자 h2g0614@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