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11/27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32,887

한국 퇴원자 27,103

전일 코로나 확진자 569

세계 확진자 60,392,999

세계 사망자 1,421,307

학령기 잘못된 식단, 평균 키 간격 20cm 차이 나
학령기 잘못된 식단, 평균 키 간격 20cm 차이 나
  • 김경은
  • 승인 2020.11.0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령기에 있는 아이들, 건강과 식단과 생활 환경 중요
-균형 잡힌 식단, 영양소 섭취에 관심 가져야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5대 영양소 골고루 섭취
학령기에 접하는 불균형이 심각한 열악한 식단으로 성장기 아이들의 키가 20cm 차이 나는 주요 원인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학령기에 접하는 불균형이 심각한 열악한 식단으로 성장기 아이들의 키가 20cm 차이 나는 주요 원인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뷰티헬스신문 김경은 기자]

학령기에 접하는 불균형이 심각한 열악한 식단으로 성장기 아이들의 키가 20cm 차이 나는 주요 원인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BBC 헬스판은 학령기에 접하는 식단이 불량하고 불균형이 심각한 식습관이 유지된다면 아이들의 키 성장에 심각한 차이를 나타낸다며 키가 가장 큰 국가와 키가 작은 국가 사이에 평균 키 간격이 20cm 차이가 나타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mperial College London)의 안드레아 로드리게스 마르티네즈(Andrea Rodriguez Martinez) 박사는 “아동기와 청소년기의 건강한 체중과 키는 사람들의 복지와 관련, 평생의 혜택을 준다”라며 “신장에 비해 과도하게 몸무게를 늘리지 않는 것은 아이들의 키가 크는 데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식사의 양보다 질을 중요하게 여기는 게 중요하다. 고기·생선·달걀·콩류 등 단백질을 풍부하게 먹고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는 게 성장에 도움이 된다”라고 조언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2019년 네덜란드에서는 19세 소년이 183.8cm의 키까지 성장했으며, 키가 가장 작은 소년이 살았다고 보고된 동티모르에서는 160.1cm의 키 성장을 보였다.

연구팀은 식단이 단조로워지면 필수영양소를 완전히 충족시킬 수 없다고 지적했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연구팀은 식단이 단조로워지면 필수영양소를 완전히 충족시킬 수 없다고 지적했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전 세계 모든 지역을 기준으로 시간의 경과에 따라 변화하는 어린이들의 키와 몸무게 변화를 추적했으며 질 좋은 영양이 풍부한 식단과 건강한 생활 환경이 아이들에게 얼마나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 분석했다.

연구팀은 1985년과 2019년 사이에 진행됐던 약 2천 여건의 연구들을 토대로 5세에서 19세까지의 청소년 6천 5백만 명 이상의 데이터를 확인했다.

마르티네즈 박사는 “네덜란드의 청소년들이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크다는 것을 발견했다”라며 “반면, 평균적으로 가장 키가 작은 19세 청소년들은 라오스, 동티모르 등이 위치한 동남아시아 지역이었다”라고 말했다.

평균적으로, 라오스의 19세 소년들은 네덜란드의 13세 소년들과 같은 신장인 162.8cm를 기록했다. 과테말라, 방글라데시, 네팔, 동티모르에서 거주하는 19세 소녀들은 11세 네덜란드 소녀들과 마찬가지로 평균 키 152cm를 기록했다.

영국에서는 19세 남자 청소년의 평균 키가 178.2cm로 나타났으며, 같은 연령의 여자 청소년의 평균 신장은 163.2cm로 기록됐다.

BBC에 따르면 지난 35년 동안 어린이들의 평균 키가 가장 큰 개선을 보인 나라는 한국과 중국이며, 한국의 경우 19세 남녀 청소년의 평균 신장은 각각 175.5cm, 163.2cm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학령기에 있는 아이들의 건강과 식단, 생활 환경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학령기에 인스턴트 식품을 과도하게 섭취한다거나, 식단이 단조로워지면 필수영양소를 완전히 충족시킬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아이들에게 필요한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의 5대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해야 한다며 식품을 골고루 먹고 균형 잡힌 식단과 영양소 섭취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에 발표된 이번 논문은 국제 의학학술지 란셋(the Lancet)에 게재됐다.

김경은 기자 sisid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