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11/29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33,824

한국 퇴원자 27,542

전일 코로나 확진자 450

세계 확진자 61,645,975

세계 사망자 1,442,663

비만인 갱년기 여성, 치밀 유방 유병률 낮다
비만인 갱년기 여성, 치밀 유방 유병률 낮다
  • 이호규
  • 승인 2020.11.11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갱년기부터 치밀유방 유병률 감소, 비만 여성에 두드러져
-식습관 및 운동 통해 유방암 예방 중요
갱년기 전환기부터 치밀유방의 유병률이 감소하고, 비만 여성에게서 더 두드러지는 것으로 분석됐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갱년기 전환기부터 치밀유방의 유병률이 감소하고, 비만 여성에게서 더 두드러지는 것으로 분석됐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비만인 갱년기 여성에게서 치밀 유방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1일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유방갑상선암센터 외과 김은영 교수, 코호트연구소 류승호·장유수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5~2018년 강북삼성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35~65세 여성 8만 2,677명을 조사한 결과, 갱년기 전환기부터 치밀유방의 유병률이 감소하고, 특히 비만 여성에게서 더 두드러지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치밀유방은 유방에 지방조직이 적고 유선조직의 양이 많은 상태를 말한다. 치밀유방은 지방 요소 양에 비해 유선 조직 요소가 많아 방사선이 투과하기 어렵다. 이 밀도는 연령, 분만, 폐경 등 다양한 요인의 영향을 받는다.

연구팀은 8만2,677명의 여성들을 유방의 치밀도에 따라 ▲거의 대부분 지방(≤25%) ▲흩어져있는 실직 조직(26-50%) ▲보통 밀도의 실질 조직(51-75%) ▲매우 극심한 밀도의 실질 조직 (>75%)으로 분류했다.

매우 극심한 밀도의 실질조직(치밀유방) 비율은 전체의 39.4%를 차지했으며, 연구팀은 이들을 생애주기 별로 나누어 비교했다. 그 결과 치밀 유방의 비율은 ▲폐경 전 여성의 경우 47.5% ▲초기 폐경 전환기의 경우 45.0% ▲후기 폐경 전환기의 경우 34.4% ▲폐경기의 경우 13.1% 나타나 나이가 들수록 치밀 유방의 발생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른쪽으로 갈수록 유방 조직이 촘촘한 치밀 유방의 상태를 보여준다. 왼쪽부터 △거의 대부분 지방△흩어져있는 실직 조직 △보통 밀도의 실질 조직 △매우 극심한 밀도의 실질 조직(출처: 강북삼성병원)
오른쪽으로 갈수록 유방 조직이 촘촘한 치밀 유방의 상태를 보여준다. 왼쪽부터 △거의 대부분 지방△흩어져있는 실직 조직 △보통 밀도의 실질 조직 △매우 극심한 밀도의 실질 조직(출처: 강북삼성병원)

연구팀은 BMI(체질량지수) 수치로 ▲비만(≥25kg/㎡) ▲과체중 (23~25kg/㎡)▲정상(18.5~23kg/㎡) ▲저체중(<18.5kg/㎡)로 분류해 비교했다. 그 결과 과체중, 비 과체중 여성 모두에서 폐경 단계가 증가할수록 치밀 유방이 감소했고, 특히 과체중의 여성의 경우 더욱 두드러졌다.

김은영 교수는 “폐경기 여성은 체내 에스트로겐이 급격히 감소하고 여포자극호르몬은 증가하기 때문에 치밀 유방이 감소하는 원인으로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해볼 수 있다. 하지만 자세한 원인에 대해서는 추후 후속연구가 더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치밀 유방은 유방암의 원인 중 하나다. 하지만 치밀 유방은 타고난 형질이기 때문에 이를 바꾸려하기 보단 식습관 및 운동을 통해 유방암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만일수록 치밀 유방은 감소한 결과가 나왔지만, 비만은 독립적으로 유방암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비만한 상태는 결코 좋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