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11/29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33,824

한국 퇴원자 27,542

전일 코로나 확진자 450

세계 확진자 61,645,975

세계 사망자 1,442,663

대찬병원, 로봇 인공관절 수술 모바일 타입 세계 최초 성공
대찬병원, 로봇 인공관절 수술 모바일 타입 세계 최초 성공
  • 김경은
  • 승인 2020.11.12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모율 적어 20년 이상 지속 사용 가능
대찬병원, 로봇 인공관절 수술의 모바일 타입 세계최초 성공(출처: 대찬병원)
대찬병원, 로봇 인공관절 수술의 모바일 타입 세계최초 성공(출처: 대찬병원)

[뷰티헬스신문 김경은 기자] 

대찬병원은 지난 10일 로봇 인공관절(자동화시스템로봇수술기) 의료기기 회사인 큐렉소와 연구개발을 통해 세계 최초로 모바일 베어링 타입을 인공관절 수술에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대찬병원은 개원 이래 인공관절을 줄곧 모바일 타입(일명 황금인공관절)만 사용했다. 인공관절은 크게 고정형과 가동형(모바일) 타입으로 나뉘는데, 고정형과 가동형의 특장점이 각각 있으나 고정형의 경우 인공관절 수명이 모바일 타입보다 짧고 운동 범위가 좁다는 단점이 있다.

모바일 타입의 경우 플라스틱 아래쪽 금속 치환 물의 움직임이 자유로워 운동 범위가 넓어 양반다리를 편하게 할 수 있는 수준으로 회복이 가능하다. 또한 인공관절 구조물인 플라스틱에 가해지는 압력이 균등해 마모율이 적어 고정형이 10~15년 정도의 수명을 가지고 있다면 모바일형은 20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모바일 타입은 장점이 많지만 수술에 적용하기가 까다롭다. 고정형과 달리 주변 인대조직의 기능 범위를 확보해야 하고 다른 조직과 균형을 이루지 못하면 불안정성이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매우 특별한 수술적 노하우와 전문성이 필요하다.

대찬병원 한상호 대표원장은 “큐렉소사와 최신 3세대 로봇을 도입할 만한 근거가 마련된 것”이라며 “전 세계 어느 병원도 모바일 타입을 로봇 인공관절에 적용한 사례는 없었다. 큐렉소와 함께 연구개발을 거듭해 세계 최초로 모바일 타입의 로봇 인공관절 수술에 성공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환자들이 더욱 안전하고 안락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늘 과감한 투자와 연구개발을 통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기자 sisid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