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1/22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74,262

한국 퇴원자 61,415

전일 코로나 확진자 346

세계 확진자 96,857,949

세계 사망자 2,074,628

'요양병원' 종사자, 퇴근 후 사적모임 금지
'요양병원' 종사자, 퇴근 후 사적모임 금지
  • 함형광
  • 승인 2020.12.2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종사자 선제검사 의무화
-입소자 보호하고 본인 건강 유지하는 목적
-보건당국, 3주 정도 집중 관리 필요 판단
정부가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에 종사하는 종사자들의 퇴근 후 사적 모임을 금지하기로 했다. 서울 도봉구의 요양원들(출처: 이호규 기자)
정부가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에 종사하는 종사자들의 퇴근 후 사적 모임을 금지하기로 했다. 서울 도봉구의 요양원들(출처: 이호규 기자)

[뷰티헬스신문 함형광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최근 매일 1천명 안팎을 기록하자, 정부가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에 종사하는 종사자들의 퇴근 후 사적 모임을 금지하기로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1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최근 요양병원·정신병원 또는 요양시설 등을 통한 집단발병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감염 취약시설에서의 확진자 발생은 곧바로 위중증환자의 증가, 사망자의 증가로 이어지고 있어 각별한 주의와 관리 강화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의 코로나19 예방관리 강화를 위해 행정명령을 통해 종사자 등에 대한 주기적인 선제검사를 의무화하고 종사자와 시설관리자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해당 시설에 대해 '검사 권고' 수준이었으나 앞으로는 검사를 의무화해 보다 검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검사 주기 사이 또는 유증상자 발생 등 필요시에는 신속한 검사를 위해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지원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아울러 방대본은 외부 감염원에 의한 기관 내 감염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모든 감염취약시설의 종사자에게 퇴근 후 사적 모임을 금지한다는 방침을 설명했다.

감염취약시설 종사자가 퇴근 후 사적모임 금지를 어길 경우의 조치에 대해 정 본부장은 "현재 수도권 유행이 대규모로 일어나는 연말 또는 3주 정도까지 집중 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다"라며 "실질적으로 사적모임을 하는지 안 하는지까지 확인하고 처벌하거나 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일단 시설 중심으로 입소자를 보호하고 본인 건강을 유지하는 목적으로 최대한 사적 모임을 금지하도록 요청을 드리는 것이고, 만약 시설에서 집단발병이 발생했을 경우 저희가 감염경로를 조사해서 필요한 조치가 있다고 하면 취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조치와 관련, 서울시는 오는 23일 0시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5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 이는 경기·인천과 공동으로 시행된다. 

행정명령 발동 기간에는 실내외를 불문하고 5인 이상이 모이는 모든 사적 모임이 금지된다. 동창회, 동호회, 야유회, 송년회, 직장회식이나 워크숍은 물론, 계모임과 집들이, 돌잔치, 회갑‧칠순연과 같은 개인적인 친목모임도 일체 금지된다.

결혼식과 장례식만 행사의 예외적 성격을 감안해 2.5단계 거리두기 기준인 50인 이하 허용을 유지할 계획이다. 위반행위가 발견될 경우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고 행정조치를 하는 등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서울시는 밝혔다.

함형광 기자 h2g061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