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1/22 09시 기준

한국 확진자 74,262

한국 퇴원자 61,415

전일 코로나 확진자 346

세계 확진자 96,857,949

세계 사망자 2,074,628

구강유산균, 입에 좋은 유익균 증식···노인 구강 건강 개선 도움
구강유산균, 입에 좋은 유익균 증식···노인 구강 건강 개선 도움
  • 김경은
  • 승인 2020.12.29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강유산균, 충치, 치주질환 일으키는 유해균 없애거나 억제 역할
전자현미경으로 본 oraCMU 균주(출처: 오라팜)
전자현미경으로 본 oraCMU 균주(출처: 오라팜)

[뷰티헬스신문 김경은 기자] 

구강유산균이 노인의 구강 건강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9일 단국대학교 보건복지대학 치위생학과 장종화·치과대학 예방치과학교실 조자원 교수팀은 구강유산균 오라CMU를 이용해 인체적용시험을 진행한 결과 8주간 섭취했을 때 구취 등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교수팀은 장기요양시설을 이용하는 만 65세 이상 노인 62명을 무작위로 선별해 이중맹검, 위약대조 연구로 2019년 5월부터 7월까지 진행했다. 구강유산균 오라CMU가 함유된 정제를 8주간 섭취한 실험군과 구강 유산균을 함유하지 않은 정제를 섭취한 대조군을 비교했다.

연구결과, 실험군과 대조군 간에 구취 자각도와 구취 관능도, 설태 지수와 타액 완충능이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통계적으로 차이가 나타났다.

교수팀에 따르면 구강유산균 오라CMU를 8주간 섭취했을 때 구취 자각도는 38.2%, 시험자가 직접 코로 맡아 느끼는 관능 구취는 43%, 설태지수는 41.8% 감소했다. 또 침이 산성화되는 것을 완충시키는 타액 완충능은 20.3% 증가했다. 침의 산성화는 치아를 부식시키고 충치 원인균을 증식시켜 충치 발생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체적용시험에 사용된 구강유산 오라CMU는 구강유산균 전문기업 오라팜이 보유하고 있는 균주로 구강이 건강한 어린이에게서 유래했다.

강미선 오라팜 구강유산균 연구소장은 "입은 몸속으로 세균이 가장 먼저 침투할 수 있는 통로이면서 신체기관 중 장 다음으로 세균이 많은 곳"이라며 "구강유산균은 입에 좋은 유익균은 증식시키고 입 냄새, 충치, 치주질환 등을 일으키는 유해균을 없애거나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프로바이오틱스 섭취가 장기 요양시설 노인의 구강 환경 변화에 미치는 효과'라는 제목으로 학술지 '한국치위생학회지' 2020년 5호에 게재됐다.

김경은 기자 sisid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