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치매안심센터 방문, "치매국가책임제 발전시켜 나가겠다"
문재인 대통령 치매안심센터 방문, "치매국가책임제 발전시켜 나가겠다"
  • 이호규
  • 승인 2019.05.07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금천구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했다(출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금천구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했다(출처: 청와대)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 노인들을 위로하고 "어르신들의 노후를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모시는 것은 국가의 책임이자 의무"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금천구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 "치매국가책임제를 발전시켜 어르신들이나 가족이 치매로 고통받지 않고 잘 동화될 수 있는 국가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65세 이상 되는 어르신들이 700만명 쯤 되는데 그 가운데 10%, 70만 명 정도를 치매환자라고 보고 있다"며 "이것은 남의 일이 아니라 우리도 언젠가 나이가 들면 다 겪을 수 있는 우리 모두의 일"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는 치매국가책임제를 선언하고 전국 시군구에 모두 265개 치매안심센터를 만들어 대부분 정식 개로를 했고, 연말까지 모두 정식 개소를 마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복지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장기요양보험 혜택도 크게 늘리고, 치매환자들의 본인부담 치료비도 획기적으로 줄였다며 앞으로 치매전문병원, 전문병동, 치매전문 공립요양원 등을 계속해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숙 여사는 이번 방문으로 치매안심센터를 세번 방문했으며, 치매파트너 교육을 정식으로 수료하고 자원봉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에는 치매 파트너 200여명과 함께 영화 '로망'을 함께 관람하고 자원봉사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취약계층 치매예방·관리 강화 방안을 실시한다.
정부는 이번 방안을 통해 올 2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독거노인 대상 치매 집중검진을 확대해 독거노인 치매 전수검사를 벌일 예정이다. 현재 독거노인은 저조한 사회활동과 영양·건강관리 부족 등으로 인해 치매 고위험군에 해당한다. 고위험군은 치매 진행 우려가 있는 인지 저하(경도인지장애) 소견자나 75세 이상 노인, 독거노인을 포함한다.

올해 3월까지 전국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 환자와 고위험군은 총 86만943명이다. 이 가운데 치매환자가 38만765명, 고위험군은 48만178명이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