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침몰, 여행객 30명·가이드 등 한국인 총 33명 탑승…사망자 신원 아직 파악 못해
헝가리 유람선 침몰, 여행객 30명·가이드 등 한국인 총 33명 탑승…사망자 신원 아직 파악 못해
  • 이호규
  • 승인 2019.05.30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무 참좋은여행 전무이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에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사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출처: 뉴스1)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30일(한국시간) 새벽 4시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이 침몰해 한국인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구조된 7명의 신원이 공개됐다.

해당 유럽여행 상품을 기획한 참좋은여행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정영아(31·여), 황성자(49·여), 이옥희(66·여), 안희철(60·남), 이윤숙(64·여), 윤나라(32·여), 김용미(55·여) 등 7명이 현재까지 구조됐다고 밝혔다.

구조된 여행객들은 부다페스트 시내의 3개 병원에 분산돼 치료를 받고 있다.

한국인 탑승자 33명 중 7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7명은 구조됐으나 19명이 여전히 실종 상태다.
해당 여행패키지 일정은 5월 25일 출발해 6월 1일 귀국하는 '발칸2개국 동유럽 4개국' 일정으로, 이날 헝가리 일정은 여행 5일 차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참좋은여행사 관계자는 "사고 선박에 탑승한 인원 수에 대해 혼선이 있는데, 우리 고객은 총 30명에 인솔자 1명, 현지 가이드 1명과 사진작가 1명 등 33명이 탑승했다"면서 "선박을 운전하는 선장까지 총 34명이며 선장은 현지인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현지시각 5월 29일 오후 9시쯤 34명이 탑승한 유람선은 출발을 앞두고 정박 중이던 상황에서 대형 크루즈선박이 추돌했으며 이로 인해 유람선이 전복됐고 이후 침몰했다.

여행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연락되지 않은 가족들을 계속 연락하고, 가족 소재를 파악해 현장에 모시려고 한다"면서 "현지의 숙박과 병원 등 고객들이 안전하고 불편없이 귀국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 마음 아픈 소식을 전해드려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법적인 문제도 최대한 책임지겠다"면서 "사건을 탓하기 전에 최선을 다해 수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참좋은여행사는 오후 1시 비행기로 부사장을 포함한 여행사 직원 14명이 사고 현장으로 출발하고 공항대기 인원을 포함해 총 20명이 현지 파견된다고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헝가리 부다페스트 부다강에서 유람선 침몰로 우리 국민이 희생한 사고와 관련해 30일 "헝가리 관계당국과 협조해 실종자 구조에 최선을 다해 지원하라"고 외교부에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일곱분은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외교부에 "가족들에게 현지 상황을 신속히 알리고 필요한 영사 조력 등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망자 신원은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며 헝가리 당국에서도 신원은 정확하게 파악을 해야 되기 때문에 공관원이 병원에 가 있지만 아직 확인 못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