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구조대, 허블레아니호 정밀수색 시작…이제 남은 한국인 실종자 3명
한국구조대, 허블레아니호 정밀수색 시작…이제 남은 한국인 실종자 3명
  • 이호규
  • 승인 2019.06.13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이 13일 오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인근 체펠섬 코파시갓 선착장에 옮겨진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선내 정밀수색을 하고 있다(출처: 뉴스1)

[뷰티헬스신문 이호규 기자]

한국 구조대가 13일(이하 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인양한 허블레아니호의 정밀수색에 돌입했다.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은 이날 오전 한국 구조대가 허블레아니호의 선체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호가 인양된 지 이틀 만인 이날, 한국 신속대응팀이 헝가리 당국과 함께 선체 내부를 수색했으나 추가 실종자는 찾지 못했다.

옮겨진 허블레아니호는 50여 분 정도 수색이 이루어졌고 선체 외부와 선실, 기관실, 창고 등을 순서대로 3차례 반복해서 조사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선체의 허벅지 높이까지 진흙이 쌓여 있었지만 어제 헝가리 측이 먼저 선체 내부를 수색하면서 13일은 정돈된 상태이다. 또한 수색견 2마리를 투입해 확인했을 때도 실종자나 개인 소지품이 발견되지 않은 건 마찬가지였다.

헝가리 경찰은 "본부 수사관들이 검찰청과 협력해 선체를 수색한 결과 조사 중 다른 시신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승객들이 주로 머물던 후미 객실의 경우 진흙이 두껍게 쌓여있어 이를 걷어내면 추가 실종자를 발견할 가능성은 아직 남아있다.

지난달 29일 대형 크루즈 '바이킹 시긴호'에 들이받힌 뒤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당시 한국인 탑승객 7명은 구조됐지만 모두 23명이 숨졌고 현재 3명이 실종 상태에 있다.

한편, 부다페스트 법원은 13일 다뉴브강에서 유람선 침몰 사고를 낸 바이킹 시긴호의 선장을 보석으로 석방했다.
우크라이나 출신 선장은 지난달 29일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 관광객들이 승선한 유람선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아 침몰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이호규 기자 hoseo2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