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효과 있다는 온라인카페 '새싹보리 분말'에서 대장균 검출
다이어트 효과 있다는 온라인카페 '새싹보리 분말'에서 대장균 검출
  • 함형광
  • 승인 2019.06.18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조사 결과 대장균 기준을 초과한 제품(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조사 결과 대장균 기준을 초과한 제품(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뷰티헬스신문 함형광 기자]

온라인 카페와 쇼핑몰 등에서 현재 판매되는 다이어트, 헬스 관련 9개 제품에서 세균이 발견되거나 쇳가루 등 금속성 이물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과학적 검증없이 다이어트나 질병 치료 효과가 있다고 허위·과장 광고하는 곳도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8일 회원수가 10만명 이상인 온라인 카페, 페이스북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마켓에서 판매되는 제품 총 136건을 수거해 검사한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식약처는 최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마켓 이용이 급증하면서 유명 유튜버나 인플루언서가 판매하는 인기 제품 안전 관리를 위해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다이어트 표방 제품(5건), 헬스 표방 제품(3건), 이너뷰티 표방 제품(1건)이 기준·규격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다는 '새싹보리 분말' 5개 제품에서는 대장균(2건)이나 쇳가루 등 금속성 이물(2건), 타르색소(1건) 등이 기준치를 넘어 검출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헬스 케어에 좋다는 단백질 보충용 3개 제품의 경우 모두 단백질 실제 함량이 제품에 표시된 양보다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너뷰티 효능이 있다는 '레몬밤' 액상차 1개 제품은 세균수가 기준을 초과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다고 판매되고 있는 제품에 대한 허위·과대광고를 집중 점검한 결과, 1930개 사이트가 이를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해당 사이트에서 판매되는 124개 제품과 판매업체 415곳을 적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차단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제품 추적 과정 중 방송인 A씨가 본인 SNS에 단백질 쉐이크 제품을 홍보한 사실이 드러나 URL(인터넷주소)을 차단했다.

신용주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이버조사단 기술서기관은 "개인의 SNS라도 제품명이나 직접적 체험 후기, 구입 연락처, 제품의 구체적인 정보(가격, 구입처 등)와 쇼핑몰과 링크가 된 형태 등이 게재됐을 때 종합적으로 판매 성향이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식품 소비 트렌드를 분석해 새롭게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을 집중 수거·검사하는 등 선제적인 식품 안전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OO사 '보리어린잎분말' 제품은 '몸의 해독작용, 중성지방 생성 억제', OO사 '야마다팜새싹파우더' 제품은 '관절 디톡스, 피부노화 방지, 활성산소 제거' 등으로 포장됐다. OO사가 제조한 '엠뉴레몬밤 시크릿드링크'는 '신경을 안정시켜주고 정신 집중' 같은 문구가 적시됐다. OO사 '레몬밤추출물분말' 제품의 경우 '다이어트, 내장지방 감소' 같은 건강기능식품과 오인·혼동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함형광 기자 h2g0614@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